정처없이 떠돌아 다니다가 문득 뒤돌아보니 허탈감에 젖어
방 한구석에 처박혀 있던 옛 자료를 이곳에 정리해 봅니다.